2013년 기억나는 몇가지 (Before I forget)

가장 아끼는 툴들

  • nitrous.io
    웹 개발은 개발이 힘들게 아니라 개발 환경 맞추기가 힘든거다. 나이트러스라면 클라우드에서 모든게 해결!
  • 킨들 클라우드 리더
    킨들로 신문과 매거진을 읽는 다면 레퍼런스와 기술 문서는 클라우드 리더로 크롬에서 읽는게 무지 엄청 아름다움. PDF로 읽는것보다 훨씬 편안함.

    크롬 브라우저만 있다면 어디서든 내 책들을 볼수있다

    크롬 브라우저만 있다면 어디서든 내 책들을 볼수있다

  • 구글 크롬 브라우저
    처음에 웹브라우저에 무슨 엡스토어야? 라고 했는데 LastPass, NYTimes 등 이것 저것 설치해놓으면 은근히 편함.

    NYTimes 크롬앱 - 얼마나 아름다운가 ㅋ

    NYTimes 크롬앱 – 얼마나 아름다운가 ㅋ

가장 즐겁게 사용했던 물건들

  • Thinkpad x201
    개발용으로 사용하는 3년 넘은 녀석. 성능이 좋은 것도 아니고 가벼운것도 아니지만 쓰면 쓸수록 매력적인 기계! 마구 굴리는데 튼튼해서 하루하루가 든든하다. 특히 씽크라이트는 감동 또 감동!
  • Genesis Coupe
    처음에는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여친과 함께 타다보니 정이 들음. 잘 달리는 만큼 기름을 먹는 녀석. 나는 배고파도 차는 꼬박꼬박 먹인다 ㅠ
  • Sony MDR-1RBT
    4년을 썼던 정들은 보스 온이어 해드폰을 삼촌에게 상납하고 에이스 형에게 대충 퉁 쳐서 계획없이 데려온 녀석. 고음질 블루투스에 무려 40시간의 재생시간을 가지고 있다는데 다른건 모르겠고 그냥 감동의 도가니. 이래저래 귀가 고급이 되감…. ㅜㅜ 근데 너무 커 커도 너무 미란다커 ㅋㅋ

가장 아쉬운 것들

  • 시간 관리
    밥을 챙겨 먹지 못할정도로 일에 시달려 2013년 하반기를 보냈는데 체계적이지 못한 일상까지 겹쳐 운동도 못하고 친구도 못만나고 무려 쉬지도 못하고 달렸는데.. 그냥 아쉽다!
  • 친구들
    보고 싶은 사람들이 너무 많다. 시간적 여유가 없다. 미안하다 ㅋㅋ

가장 많이 들었던 음악

  • Justin Timberlake The 20/20 Experience
    곡 하나 하나가 명작임.
    Mirror
  • Jay-Z Magnacarta Holy Grail
  • Jay-Z Live in Brooklyn

 

 

 

 

 

무엇이 중요한가?

2013년도 어느덧 끝자락에 와있다. 오랜만에 시간내서 글 하나 쓴다.

회사 – 모든것이 좋다. 지난 두달간은 친했던 동기 녀석이 해고를 당해 충격으로 다가왔고 나또한 너무나 어려운 난관들에 부딭혀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것 같지만… 돌려서 보면 회사가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간다. 임베디드 회사에 임베디드 엔지니어들 보다 다른 인력들이 더 많은건 말이 안된다.

사랑하는 여자친구 – 만난지 100일이 조금 넘었는데 뭐라고 말로는 표현하기가 불가능 할만큼 감동의 연속이었다. 다 가지고 싶은 여자도 처음이고 지켜주고 싶은 여자도 처음이다. 생각만 해도 시공간이 뒤집어지는것 같은데… 모든게 고맙다. 사랑해.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는 이 세상의 내 중심. 내 삶의 가장 큰부분이 아닐까 싶다.

친구 – 오랫동안 못본 친구들이 너무나 많다. 미안하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귀찬다ㅋㅋㅋ. 더 잘해주지 못해서 진심으로 미안해.

뉴욕타임즈 – 인터넷은 방대하고 세상은 넓다. 세상사를 다 알기에는 시간도 없지만 불필요하다. 뉴욕타임즈만 믿고 가는거다. 왜 뉴욕타임즈냐고? 나도 몰라. 그냥 좋다… 라고 쓰려니 뭔가 책임감이 없네. 세상은 정말 넒다. 성격상 앉아서 무언가 읽는걸 좋아하는데 자칫하면 허송세월 시간 낭비가될수있다. 그래서 이거 하나만 읽으려구…

스타크래프트 – 하루하루 새로운 문제에 직면하는게 회사 생활에 일부이다. 기대반 두려움반 의욕반 (읭?)을 가지고 내 책임을 다하려 노력하지만 한주를 마무리할때는 한결같이 내 맘을 풍요롭게 해주는건 바로 스타크래프트 방송. 내가 써놓고도 뭔말인지 모르겠네….

린 스타트업 – 벌써 몇달째 읽겠다고 다짐만 하고 못읽고 있는 책. 꼭 읽어 주겠어.

돈 – 경제활동을 하는데 돈관리를 안하는거 자체가 모순이었다는걸 깨달은지 약 1시간 됬다. 남자 인생 한방이라고 외치며 살았지만 그래도 과소비는 줄이고 그 돈 모아 항상 배고픈 사랑하는 여자친구 밥 사줘야지.

대한민국 – 저번주에 갔다왔다. 친척들 친구들 보니 정말 좋았다. 하지만 맘은 여기 이곳이 훨씬 편하다. 한국은 무언가 이질감이 있었다. 경제적 동력 뒤에는 불안과 한참 떨어지는 삶의 만족도가 있는것 같다. 물론 좀더 있었다면 대한민국 만쉐!를 왜치며 완벽하게 적응 했었겠지만…

스트레스 – 모든 나쁜것의 근원이라고 본다. 적당하다면 한발 더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이 되지만 너무 많다면 자꾸 밥만 찾게 만든다 ㅋㅋㅋ. 아직 조절하는 법을 마스터 하지는 못했다.

무엇이 중요한가? 하루하루 있는 힘껏 살아가는듯 하지만 항상 무언가 부족하다고 느낀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의 공통적인 심정 아닐까 생각해본다. 사회인이 되어서 일하다 보니 느끼는 건데 정말 부족한 자원으로 무언가 해내기에는 엄청난 집중력과 똑똑한 결정이 뒷바침 되야하더라. 자칫하면 많은걸 잃을수 있다. 하루 24시간중 25시간을 회사에서 보내는게 이상하지 않을수도 있다는 것인데… 그렇게 되면 건강은 물론 빨래부터 이닦는거를 까먹는것 부터 심지어 사랑하는 사람에게 소홀히 하게되는건 시간문제이다. 인생 한번 산다. 이것 저것 다 해보기에는 너무 짧다. 엔지니어로써의 본분을 다하고 사랑하는 여자에게 최선을 다하는게 남는거다 ㅋㅋ. 단순하게 살자. 노력은 하되 걱정은 하지 말자. 경제학 교수 Larry Smith는 두려움 때문에 열정을 포기한다고 했다. 두려움에 사로잡혀 세월을 보내기에는 우리는 아직 너무 어리다. 정신차리고 내일 회사가서 열심히 달려보자. 오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