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NE1의 Lonely라는 곡의 대한 나의 이해

2NE1이라는 그룹을 많이 좋아한다. 한국의 많은 걸그룹중 유일하게 내가 듣고 또 듣게되서 언젠가부터 애착이 생긴 그룹. 그 이유중 하나는 새롭다고나 할까? 평범하지 않으며 듣기 편하고 왠지 나도 모르게 동감이 되는 노래들.. 그래서인지 듣고 또 듣고 무한 반복을 하는 노래중 하나가 Lonely라는 곡인데 처음에는 “어 뭐지? 뭔가 색다른데?” 하고 듣다가 언젠가부터 뭘 씌였는지 술만 들어가면 이 노래가 저절로 머리에서 재생되다가 어느날 “어 씨X 이해를 해버렸어” 를 외치고는 한숨을 팍팍쉬는 날 발견했다는.

어두절미하고 해석 들어감

Lonely (2NE1)

우선 제목부터 외로움.

지금 내가 하는 얘기 널 아프게 할지 몰라
아마 날 죽도록 미워하게 될꺼야

사랑하는 사람을 끝까지 어떻게든 배려를 하려는 마음에 나오는 말. 아플수도있고 안아플수도있는데 아프다면 날 미워할거라는 말로 시작함. 이 가사 두줄에는 확신 보다는 불확실한 감정으로 외로움이 표현 되있음. 내가 하는 얘기가 널 죽도록 아프게 할거야라는 말 보다는 너가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니까… 아프지 않을수도 아프게할지도 몰라! 라고 우선 우려반 배려반으로 던져놓음. 상대방이 아프면 아프니까 내가 아플꺼고 안아프면 안아프니까 내가 또 아프고. 그런 우려임.

내가 예전 같지 않다던 네 말 모두 틀린 말은 아니야
나도 변해버린 내가 낯 설기만해

너가 틀린건 아닌데 맞는것도 아닌거 같아.. 여기서 또 한번 불확실한 감정과 상대방 입장에서 또 한번 생각을 해보려는 노력이 담겨있음. 하지만 이해를 하려고 수만은 노력을 했지만 차갑게만 느껴지는 상대방에게 예전 같은 감정으로 대할수 없는 내 자신이 나에게 조차 익숙하지 않다고 고백함.

너무 착한 넌데 넌 그대로인데 오
I don’t know I don’t know

정말 넌 그대로 인데. 시작하기 전에도 후에도 지금도 넌 그대로 인데. 하지만 처음 그모습에 빠졌던 나인데 왜 지금와서 아프기만 하는건지 도저히 모르겠다고 울먹임.

내가 왜 이러는지
그토록 사랑했는데 넌 여기 있는데 오
I don’t know

그렇게도 사랑했고 사랑하고 넌 내 앞에있는데도
왜 이런 수만은 감정들이 교차하는지 정말 모르겠다는 한숨석인 울먹임.

이제 날 찾고 싶어
Baby I’m sorry 너와 있어도 난 Lonely
사랑하긴 내가 부족한가봐 이런 못난 날 용서해

여기서 부터 climax. 사랑이라는 감정하나 때문에 많은 고민과.. 몸도 마음도 사람이 바뀌어 버렸는데 말했듯 상대방은 처음도 지금도 그대로임.
여기서 또한번 베이비 아임 쏘리. 끝까지 상대방을 배려함.
하지만 미안한데 내가 외로워 죽어버릴것 같다고 결국 실토함.
이세상 모든 노래, 나라와 종교를 불문하고 사랑 사랑 사랑하는데 그 이유가 사랑한다는게 세상에서 가장 어렵고 힘든 일이란걸 깨닷고는 내가 부족하다고 못났다고 용서를 구함.
아씨 나 여기서 눈물남.

I’m sorry 이게 너와 나의 Story
사랑이란 내겐 과분한가봐 네 곁에 있어도
Baby I’m so lonely lonely lonely lonely lonely
Baby I’m so lonely lonely lonely lonely lonely
Baby I’m so lonely lonely lonely lonely lonely
Baby I’m so lonely lonely lonely lonely lonely

여기까지라고 믿기 싫지만 애써 스스로에게 너와 나, 우리라는 존재를 외면하려함.
그리고 다 내 탓임.
그리고 통한의 후렴부.
사람이 울떄는 엉엉엉엉엉엉 울지 않는가.
누가 잘하고 못했던 따듯하길 바랬던 사랑이라는 감정은 외로움으로 축약이되고 힘없는 나라는 존재는 바로 여기서 울고있는거다.
lonelylonelylonelylonely라고.

네가 잘못한게 아냐 내가 이상한거야
이미 오래 전부터 난 준비 했나봐 이별을
정말 잘해주고 싶었는데 하필 사랑 앞에서는 왜
이렇게 한없이 작아지고 외로운지

또 한번 내가 잘못한거라고 상대방에게 이해를 구함. 연애라는게 꼭 누구 잘못으로 헤어지는게 아님. 외롭다고 상대방에게 발악을 하면 예전같지 않고 달라졌다는 상대방 말 한마디에 내가 이상한 사람이 된거임.
그렇게 몇번 겪고 날밤세고 스스로도 모르게 이별을 준비를 하고있었음. 사랑을 안해서 이별을준비했다는게 아니라 이해를 못해주는 상대방, 그리고 자신이 상대방을 이해를 못하기에.
잘해주고 싶었는데 목마른 사랑 앞에서 한없이 초라해지고 외로워지는건 어떻게 할수가없음에…

같은 노래를 몇개월이고 몇년이고 듣고 새로운걸 배우게 되는 경우가있는데 바로 이 노래가 그런거임. 외로움이 뭔지 보여줬음.